한국도로공사(사장 김학송)는 14일부터 12월30일까지 서해안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가 만나는 안산분기점의 서울에서 강릉방향 연결로(1.8㎞)를 확포장하기 위해 이 연결로 2개 차로 중 1개 차로의 차량 통행을 제한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.

이와 관련하여 도로공사는 이 구간은 평소에도 피크시간대에 지정체가 발생하는 곳이기 때문에 통행제한 기간 운전자들에게 우회도로와 교통소통상황을 확인 후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.


20141010144103_101747_2.jpg

20141010144103_101747_3.jpg


이 구간 우회도로로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포함하여 서해안고속도로 목감IC와 영동고속도로 군포IC를 잇는 42번 국도,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산본IC와 군포 IC를 잇는 시도(번영로) 등을 이용할 수 있다.

공사구간 교통소통상황은 ‘고속도로교통정보 앱(app)’, 한국도로공사홈페이지( www.ex.co.kr ), 로드플러스( www.roadplus.co.kr )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.

도로공사는 운전자들의 고속도로 이용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기간 안내전단, 현수막, 입간판, 교통방송, 도로전광표지판(VMS) 등을 통해 교통상황 및 우회도로를 알리는데 집중할 계획이다.





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.

(주) 탑 클래스 투어 / Top Class Tour Limousine Service